검색

[건축설계(7)] 김덕호 | 금길마루 – 귀금속 디자인 포럼

2020 1학기

지도교수 : 고성석, 김일석




현대 제조업 산업인 귀금속 산업은 역사성을 지녀 보존의 가치가 있다. 하지만 귀금속 산업은 기술의 발전으로 위기가 오면 이를 유지하여 다양한 디자인 산업과의 연계하는 디자인 포럼이 필요하다. 이러한 디자인 포럼은 도시에 디자인 마당공간을 제시할 수 있으며 다양한 목적성을 가진 유동 인구가 모일 수 있는 앵커시설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선정된 대상지는 종묘라는 자연의 Context와 귀금속이라는 Context가 서순라길로 경계가 구분 되어있고 이의 경계를 풀어주어야 유동인구가 모인다. 이를 통해 기존 산업을 유지하면서 서순라길을 활성화하여 도시재생 효과를 기대 해 볼 수 있다.


건물의 컨셉은 층별로 마루 공간을 계단으로 연결하여 길같은 마루를 가진 디자인 포럼이다. 전통 공간에서 마루라는 공간은 외부, 내부 공간의 경계가 모호하고 교육, 만남의 장소로 이용되며 동시에 자연을 바라보면서 쉬는 공간을 제공한다. 동시에 마루라는 공간이 가지고 있는 Void 덕분에 서순라길에서 층별로 올라가는 마루 공간과의 시각적 소통을 가능하게 해주며 길을 걷다가 사람들이 층별로 일어나는 활동을 보아 건물로 모일 수 있게 시각적 유도 효과를 준다. 각층별로 설명하면, 1층은 저층부 사람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상업시설과 갤러리로 구성하였고 2층은 카페와 연계하여 앉아서 종묘라는 자연을 보면서 쉬는 공간을 형성하였다. 3층은 Design Library 공간을 조성하여 종묘를 보면서 책을 읽는 공간을 조성하고 스탠드 계단 형태의 Open Studio를 형성하여 외부인과 공방 사람들이 소통하는 공간을 제공해 준다. 4층은 2층이 뚫린 Void를 형성하여 시각적 소통과 Makers-Space에 필요한 환기 공간을 제공해 준다.


입면의 경우는 종묘가 주는 역사적 분위기, 서순라길의 아늑한 돌담길과 어울릴 수 있게 한옥의 격자형 문으로부터 디자인을 하였다. 또한 내부 중정과 공간에 일어나는 일을 보여주기 위해 루버와 타공판을 이용해 투과의 효과를 준다. 저층부는 격자형 문처럼 루버를 형성하고 2,3층은 타공판을 이용해 투명한 느낌을 주며 4,5층은 저층부보다 어두운 나무를 이용해 건물이 떠 있는 효과를 주며 중간의 Void 공간을 강조한다.


이러한 다양한 요소들을 이용해 금길마루는 층별마루의 Void 공간을 강조하여 보행자들이 건물로 들어오게 시각적으로 유도하였다. 이를 통해 귀금속 산업을 다른 방향으로 활성화를 제안하며 제조업자들을 위한 공방 공간을 제공하고 관광객이나 외부인들이 즐길 공간을 제공해준다. 이를 통해 도시에 귀금속 산업을 유지하면서 외부인도 즐기는 도시재생을 제안한다.











조회 0회
Contact

건축학부

교학과

위치 :와우관 902호

전화 : 02-320-1106(건축),

          02-320-1196(실내)

팩스 : 02-322-1105

​도시공학전공

교학과

위치 : K동(제1공학관) 310호

전화 : 02-320-1107

팩스 : 02-336-7416

안지현 조교

.

이지연 조교

학부 담당

건축학전공 담당

김주하 조교

실내건축학전공 담당

김재용 조교

대학원, 장학금, 인턴쉽 담당

예산 및 기자재 담당

© 2020 Hongik School of Architecture